‘연모’, 첫방 시청률 6.2%..웰메이드 사극 로맨스 탄생 ‘시선집중’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12 [09:23]

‘연모’, 첫방 시청률 6.2%..웰메이드 사극 로맨스 탄생 ‘시선집중’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10/12 [09:23]

▲ ‘연모’, 첫방 시청률 6.2% <사진출처=KBS 2TV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연모’가 첫 방송부터 휘몰아치는 운명적 서사로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시청률도 화답했다. 웰메이드 사극 로맨스의 탄생을 알리며, 6.2%를 기록, 대박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닐슨코리아 제공)

 

지난 11일 베일을 벗은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제작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 첫 회에서는 누구에게도 들켜서는 안 될 비밀스러운 존재로 태어난 왕실의 쌍생 여아, 담이(최명빈)의 파란곡절한 인생 서사로 막을 올렸다. 

 

여자라는 이유로 사라져야만 했던 운명으로 인한 위기가 긴박감 넘치게 그려진 가운데, 정지운(고우림)과의 풋풋하고 순수한 첫사랑은 설렘까지 가미해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했다. 무엇보다 담이와 지운의 비극적 미래를 암시하는 전개는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원손과 한날한시 한태에서 태어났지만, “계집과 한태에서 태어난 아들은 왕재로 인정받기 힘들다”는 어명에 드러나선 안 될 존재가 된 쌍생 여아 담이. 

 

외조부 한기재(윤제문)는 “살려달라” 애원하는 딸 빈궁(한채아)의 애절한 모정을 냉정하게 묵살하고, 가문을 지키기 위해 수하 정석조(배수빈)와 함께 쌍생의 존재를 아는 산실청의 모든 이들을 죽였다. 딸까지 죽는 걸 볼 수 없었던 빈궁은 담이가 태어나자마자 숨이 끊겼다는 거짓말로 그 목숨을 겨우 지켜냈다. 

 

하지만 도성 밖에서 자란 담이는 또다시 궁에 들어왔다. 산사 화재로 갈 곳을 잃고 유리걸식하다 궁녀로 입궁한 것. 그런 그녀를 가장 먼저 발견한 건 어느새 담대하고 영특한 세손으로 자란 오라비 이휘(최명빈)였다. 서로가 쌍둥이 남매라는 사실은 미처 모른 채, 신기하리만치 닮은 모습에 놀란 것도 잠시, 휘와 담이는 위험한 역할놀이를 시작했다. 

 

“터무니없는 상소로 조정을 분열케 했다”는 이유로 붙잡혀간 스승 익선(조재완)의 안위가 걱정된 휘가 담이를 제 자리에 앉힌 뒤, 궁녀로 위장해 궐 밖을 나선 것. 

 

“쌍생이라고 해도 믿을 만큼 닮았다”는 휘로 인해 담이의 존재를 알게 된 빈궁은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두 눈으로 직접 딸의 존재를 확인한 뒤, 담이를 다시 안전하게 궐 밖으로 내보내려던 찰나, 아버지 한기재에게 모든 사실이 발각되고 말았다. “아이가 살아있는 한 비밀은 언제고 새나간다”며 결단코 담이의 목숨을 끊겠다는 무서운 경고도 함께였다. 

 

그렇게 필연적으로 다시 만난 두 남매에게 위기가 내려앉은 가운데, 휘와 담이는 또 한 번의 위험한 역할 바꾸기를 했다. 

 

스승이 참수형에 당한다는 소식을 들은 휘가 마지막 인사라도 올릴 수 있도록 한 번만 더 도와달라 간곡히 청한 것. 그렇게 궁녀로 위장해 궐 밖을 나선 휘를 담이로 착각한 정석조는 곧바로 그를 집요하게 쫓았고, 끝내 활시위를 당겨 그의 목숨을 앗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담이와 지운의 아리따운 첫사랑이 그려졌다. 지운은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폐전각 연못에 빠진 자신을 구해준 담이에게 첫눈에 반했다. 

 

그래서 그녀가 소중히 여기던 서책 ‘좌씨전’을 밤새 정성스레 필사하고, “담에서 주워 이름이 담이다”라는 그녀에게 ‘연선(蓮膳)’이라는 두 글자를 이름으로 선물하는 등 정성스레 마음을 전했다. 

 

그런 지운의 따뜻한 마음을 받아들인 담이 역시 경로연이 열리는 날 다시 만나자는 약속을 청하며, 그에게 선물할 윤목을 준비했다. 그러나 휘의 간청 때문에 지운과의 약속을 지킬 수 없었다. 

 

기회를 틈 타 궁을 빠져나가려 했지만, 그만 서늘한 한기재에게 들키고 말았다. 그가 세손이 아닌 담이라는 사실이 발각되는 것은 아닌지, 심장 박동수를 높이는 위기 엔딩이었다. 

 

무엇보다 지운의 아버지 정석조는 담이를 죽이겠다는 일념 하나로 그의 오라비를 쫓아 목숨을 앗아간 상황. 

 

순수함으로 시작된 인연이 그만 비극적으로 얽혀버린 가운데, 담이로 인해 “당당히 과거에 급제해 세손 마마의 곁을 지키겠다”는 목표를 갖게 된 지운이 운명적으로 휘 곁으로 돌아올 앞으로의 전개는 기대와 궁금증을 동시에 심었다. 

 

한편, 박은빈과 로운, 성인 배우 등장으로 더욱 풍성한 서사가 전개될 ‘연모’ 2회는 12일 화요일 밤 9시 3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Love Love' captivated viewers at once with the fateful narrative that raged from the first broadcast. The ratings also responded. Announcing the birth of a well-made historical drama romance, it recorded 6.2% and shot a jackpot. (Provided by Nielsen Korea)

 

In the first episode of KBS 2TV's Monday-Tuesday drama 'Yeonmo' (directed by Song Hyeon-wook, Lee Hyun-suk, scripted by Han Hee-jung, produced by Story Hunter, Monster Union), which was unveiled on the 11th, the royal twin girl, Dami, was born as a secret existence that should not be revealed to anyone. (Choi Myung-bin)'s twists and turns of life ended with the narrative.

 

While the crisis caused by her fate, which had to disappear because she was a woman, was portrayed with a sense of urgency, her fresh and pure first love with Jung Ji-woon (the late Woo-rim) provided a variety of fun with excitement. Above all, the development that hints at the tragic future of Dami and Jiwoon exploded curiosity.

 

A twin girl, Dami, who was born in Hantae with her one-son, but who should not be revealed in the motto, “It is difficult for a son born to a girl and a son born to be king.”

 

His maternal grandfather, Han Gi-jae (Yoon Je-moon), coldly ignored the mournful mother of his daughter Bin-gung (Han Chae-ah), who begs for “saving her”, and killed all the people in the Sansil Office who knew the existence of twins together with his subordinate Jeong Seok-jo (Bae Soo-bin) to protect the family. Pingung, who could not even watch her daughter die, barely saved her life by lying that her mother died as soon as she was born.

 

However, Dami, who grew up outside her city, entered the palace again. She lost her place to go due to a fire in the mountains and entered the palace as her court lady while begging for glass. The first to discover her was her older brother, Lee Hwi (Choi Myung-bin), who had grown up with her bold and clever three-hands. Without realizing that they were twins, Hwi and Dami started playing dangerous roles for a while, even though they were surprised by their miraculous resemblance.

 

Worried about the well-being of her teacher Ikseon (Jo Jae-wan), who was arrested on the grounds that “the court was divided by an absurd appeal,” Hwi sat Dam-i in her seat and disguised herself as a court lady and went out of the palace.

 

Bingoong, who found out about her existence due to Hwi saying, “I can believe that they are twins,” her heart sank. After confirming her daughter's existence with her own two eyes, while she was about to safely get her out of the palace again, her father, Han Gi-jae, found out all the facts. There was also a terrifying warning that Dami would end her life, saying, “As long as her child is alive, secrets will always come out.”

 

In the midst of a crisis descending on the two siblings who met again inevitably, Hwi and Dami made another dangerous role change.

 

Hearing the news that his master would be beheaded, Hwi begged for help one more time so that he could even say his last goodbye. Jeong Seok-jo, who disguised himself as a court lady and misunderstood Hwi as Dami, pursued him tenaciously and eventually pulled his bowstring and took his life.

 

On this day's broadcast, Dami and Jiwoon's beautiful first love was drawn. Ji-woon fell in love at first sight with Dam-i, who rescued him from falling into an abandoned pond that was not visited by people.

 

So, she carefully copied her book 'Jwassijeon', which she cherished, all night long, and gave her the two letters 'Yeon-seon (蓮 膳)' as her name, saying, “My name is Dam, picked up from the wall.” Sree expressed her heart.

 

Dam-yi, who accepted Ji-woon's warm heart, also asked for a promise to meet again on the opening day of the Senior Citizen's kite, and she prepared a gift for him. However, because of Hwi's plea, she was unable to keep her promise to Jiwoon.

 

She took the opportunity to get out of the palace, but she was caught by the cool Han Ki-jae. It was a crisis ending that raised the heart rate, whether it was discovered that he was Dam and not three sons.

 

Above all, Ji-woon's father, Jeong Seok-jo, pursued his brother and took his life with a single thought of killing Dam-i.

 

While the relationship that started with innocence is tragically intertwined, Jiwoon, who has the goal of “I will take the exam in the past and protect the three-generation Mama,” because of Dami, will fatefully return to Hwi’s side. Expectations and curiosity in the future were planted at the same time.

 

On the other hand, the second episode of 'Love My Love', which will unfold a richer narrative with the appearance of Park Eun-bin, Rowoon, and adult actors, will be broadcast on KBS 2TV at 9:30 pm on Tuesday, the 12th.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양평군 양서면이장협의회, 사랑의 연탄모으기 성금 기탁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