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행안위원장, 재외국인 투표권 보장 위해 우편투표제 도입시급 강조

- 20년 총선 당시 55개국 91개 공관 코로나로 재외선거사무 중지, 재외투표율 1.9%로 추락
- 재외국민의 우편 투표 도입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 조속히 통과해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11 [11:29]

서영교 행안위원장, 재외국인 투표권 보장 위해 우편투표제 도입시급 강조

- 20년 총선 당시 55개국 91개 공관 코로나로 재외선거사무 중지, 재외투표율 1.9%로 추락
- 재외국민의 우편 투표 도입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 조속히 통과해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10/11 [11:29]

▲ 서영교 행안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중랑구갑)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서영교 행안위원장(서울 중랑구갑, 더불어민주당)은 인천 인구수와 맞먹는 재외국민의 투표권 보장을 위해 재외국민 우편투표제 도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21대 총선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55개국, 91개 공관에서 재외선거사무가 중지돼 재외선거권자의 투표율은 불과 1.9%(40.858명)에 머물렀다.

 

재외국민은 거주국에서 영주권을 취득한 자와 주민등록을 갖고 있으나 여행, 학업, 업무 등 목적으로 해외에 일시적으로 체류하는 국민이 포함되며 268만명에 이른다. 이는 21대 총선당시 인천광역시 인구수(294만명)과 맞먹는다.

 

하지만, 서영교 행안위원장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외교공관이 없어서 재외국민 투표 절차에 참여조차 할 수 없는 국가는 수교국 191개국 중에서 75개국, 40%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미국 중북부의 비스마크에 사는 재외국민이 투표를 하려면 1,342km 떨어진 시카고 총영사까지 가야 된다. 자동차를 이용하는 경우 12시간 30분이 소요된다. 태평양 한 가운데에 있는 사모아에 사는 재외국민의 경우, 3,269km 떨어진 뉴질랜드 대사관에 와서 투표를 해야 한다.

 

현재 재외국민 우편투표를 도입하자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은 현재 서영교 행안위원장, 이은주 의원, 김석기 의원 등 여야 의원이 발의한 6개 법안이 행안위에 계류돼 있는 실정이다.

 

전세계 수십여개국의 재외국민으로 구성된 재외국민유권자연대는 서영교 행안위원장에게 “더 많은 재외국민들이 투표할 수 있도록 국회가 노력해달라”고 당부하며, 2차례에 걸쳐 재외국민 3,340여명의 서명이 담긴 ‘재외선거법 개정 촉구서’를 제출했다.

 

또, 10월 5일 세계한인회장대회에 참가한 한인회 참가자 일동은 재외선거 참여 확대를 위한 우편투표 등 제도보완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한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지난 7월 우편투표 도입 등 재외국민 선거제도 개선에 합의했다. 그러나, 현재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정개특위에서 논의할 사안이라며 행안위 논의를 반대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야당의 거부로 행안위 논의가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서영교 위원장은 “19대 대통령선거에서는 재외국민 투표율이 전체 유권자의 약 11% 정도 됐다. 그런데 21대 총선에서는 전체 유권자의 1.9%밖에 투표하지 않았다. 투표율이 아주 낮아 재외국민의 민심이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히며, “재외국민 우편투표 제도는 야당의 의지만 있다면 내년 대선에 충분히 도입이 가능하다. 시간이 촉박하지만, 재외국민들께서 내년 대선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여야 협의 도출과 관련 부처 설득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Seo Young-gyo, chairman of the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emphasizes the urgent need to introduce a mail-in voting system to guarantee the voting rights of foreigners living abroad

- At the time of the 20th general election, 91 diplomatic missions in 55 countries suspended overseas election operations due to the corona virus, and the overseas voter turnout dropped to 1.9%

- The amendment to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to introduce mail-in voting for overseas citizens should be passed as soon as possible.

 

- Reporter Ha In-gyu

(Jungnang=Break News Northeast Gyeonggi)=Seo Young-gyo, chairman of the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Jungnang-gu-gap in Seoul,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emphasized the urgent need to introduce a mail-in voting system for overseas citizens to guarantee the voting rights of overseas citizens equal to the population of Incheon.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overseas elections were suspended at 91 diplomatic missions in 55 countries due to COVID-19, and the turnout of overseas voters stood at only 1.9% (40.858 voters).

 

Overseas Koreans include those who have obtained permanent residency in their country of residence and those who have resident registration but are temporarily staying abroad for travel, study, or business purposes, and the number is 2.68 million. This is equivalent to the population of Incheon Metropolitan City (2.94 million) at the time of the 21st general election.

 

However,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data submitted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by Chairman Seo Young-gyo, it was confirmed that 75 out of 191 countries with diplomatic ties, or 40%, were unable to even participate in the overseas referendum procedure due to lack of diplomatic missions. .

 

Due to this situation, overseas citizens living in Bismarck, in the north-central United States, have to go to the consulate general in Chicago, 1,342 km away to vote. By car, it takes 12 hours and 30 minutes. Overseas Koreans living in Samoa, in the middle of the Pacific Ocean, have to go to the New Zealand embassy, ​​3,269 km away, to vote.

 

Currently, the revision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to introduce mail-in ballots for overseas citizens is currently pending in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he Overseas Citizens Volunteer Corps, which consists of overseas citizens from dozens of countries around the world, urged Seo Young-gyo, chairman of the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to “make an effort for the National Assembly to allow more overseas Koreans to vote.” A request for revision of the Overseas Election Act was submitted.

 

In addition, all participants of the Korean American Association who participated in the World Korean Presidents Convention on October 5 adopted a resolution urging the system to be supplemented, such as mail-in voting to expand participation in overseas elections.

 

Meanwhile, Song Young-gil,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and Lee Jun-seok, leader of the People's Power, also agreed to improve the election system for overseas citizens, including the introduction of mail-in voting in July. However, the current People's Power floor leader Kim Ki-hyeon is opposed to the discussion, saying that it is a matter to be discussed in the special committee on reform.

 

Chairman Seo Young-kyo said, “In the 19th presidential election, the turnout of overseas Koreans was about 11% of the total voters. However,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only 1.9% of the total voters voted. The voter turnout is very low, so it can be said that the public opinion of the overseas Koreans has not been properly reflected,” he said. Although time is running out, we will do our best to draw up discussions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nd persuade relevant ministries so that Koreans living abroad can participate in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