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행안위원장, 대체공휴일 추가 적용해야

-인사혁신처 국정감사에서 "1월1일, 부처님오신날, 크리스마스에도 적용해야"
- "대체공휴일, 순편익만 하루 8조8천억" 연구결과
- 포스트코로나시대 지역경제 활성화 마중물될 것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10 [17:06]

서영교 행안위원장, 대체공휴일 추가 적용해야

-인사혁신처 국정감사에서 "1월1일, 부처님오신날, 크리스마스에도 적용해야"
- "대체공휴일, 순편익만 하루 8조8천억" 연구결과
- 포스트코로나시대 지역경제 활성화 마중물될 것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10/10 [17:06]

▲ 서영교 행안위원장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올해, 토요일로 쉬지 못했던 한글날 연휴가 월요일(11일)로 대체된다.

 

지난 5월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구 갑)이 대표발의 한 <공휴일법>이 통과되면서, 대체공휴일이 확대되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올해 하반기 주말과 겹쳤던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에는 대체공휴일이 지정됐다.

 

대체공휴일은 잃어버린 빨간날을 되찾으면서 워라벨 확보하는 차원의 의미가 있을 뿐 아니라, 경제활성화 효과도 뛰어나다.

 

지난해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표한 <8.17 임시공휴일 지정의 경제적 파급 영향>보고서에 따르면, 임시공휴일 당일 하루 소비지출은 2조 1억천원, 경제 전체에 미치는 생산 유발액은 4조 2천억원, 부가가치 유발액은 1조 6천3백억원이나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고용효과는 3만 6천명 수준이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발표한 <우리나라 공휴일제도 개선에 대한 경제파급효과 분석>에서는 대체공휴일제 하루에 순편익이 8조8천억, 노동유발효과는 4만8천명으로 파악하고 있다(2010.)

 

여론도 매우 좋다. 대체공휴일 확대에 동의하는 국민은 72.5%로 나타났다. ‘내수 활력에 도움이 될 것이다’는 질문에도 찬성이 70%에 달했다. (㈜티브릿지코퍼레이션 조사, 6월11일-12일, 전국 성인남녀 1,012명)

 

서영교 위원장은 “대한민국은 코로나 위기를 어느 선진국보다 안정적으로 극복하고 있다. 백신접종 역시 차질없이 진행되면서, 우리는 서서히 위드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그렇게 되면, 앞으로 맞이하는 대체공휴일은 경제활성화 효과를 톡톡히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더 많은 분들이 혜택을 누리실 수 있도록 논의를 이어나가겠다. 자영업의 매출이 늘어나고, 근로자들은 재충전의 시간을 가져 경쟁력과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8일 열린 인사혁신처 국정감사에서 서영교 위원장은 대체공휴일로 지정되지 않은 신정(1.1), 부처님오신날, 제헌절, 크리스마스 등에도 대체공휴일을 적용해야 한다며 강력하게 요구하기도 했다.

 

서영교 위원장은 "원래 이날들도 대체공휴일에 포함하기로 했는데 최종 제외됐다"면서 "미국과 영국, 일본 같은 나라들은 기념일에 맞춰 대체공휴일을 지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우호 인사혁신처장은 이에 대해 "취지를 잘 알고 있다. 관련해서 연구해 보겠다"고 답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Seo Young-gyo, chairman of the public affairs committee, additional holidays should be applied

- At the National Audit of the Ministry of Human Resources and Innovation, "It should be applied to January 1, Buddha's birthday, and Christmas"

- "Substitute holidays, net benefits alone of 8.8 trillion won per day" research result

- It will be the prime mover to vitalize the local economy in the post-corona era

 

-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This year, the Hangul Day holiday, which could not be rested on Saturday, will be replaced by Monday (11th).

 

This is because, in May, the <Holiday Act>, which was initiated by Seo Young-gyo,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s Administrative Safety Committee (with the Democratic Party, Gap in Jungnang-gu, Seoul) was passed, and the alternative holidays were expanded.

 

Accordingly, alternative holidays were designated for Liberation Day, National Foundation Day, and Hangeul Day, which overlapped weekend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Substitute holidays are not only meaningful in terms of securing a work label while recovering the lost red days, but also have an excellent effect on economic revitalization.

 

According to the report <Economic Impact of August 17 Designation of Temporary Holidays> released by the Hyundai Research Institute last year, consumption expenditure per day on the day of temporary holidays was 2.1 trillion won, production inducement on the entire economy was 4.2 trillion won, and added value inducement amount was 1 It is estimated to be worth 6.3 trillion won. The employment effect is about 36,000 people.

 

According to <Analysis of Economic Ripple Effects on the Improvement of the National Holiday System in Korea> published by the Korea Culture and Tourism Institute, the net benefit per day of the alternative holiday system is 8.8 trillion won and the labor inducement effect is 48,000 people (2010.)

 

Public opinion is also very good. The number of people who agreed to the extension of the alternative public holidays was 72.5%. Even with the question of 'it will help revitalize domestic demand', 70% of the respondents agreed. (Survey of T-Bridge Corporation, June 11-12, 1,012 adult men and women nationwide)

 

Chairman Seo Young-kyo said, “Korea is overcoming the corona crisis more stably than any other advanced countries. Vaccination is also progressing without any setbacks, and we are slowly preparing for the With Corona era. If that happens, the replacement public holidays that we face in the future will bring about an economic revitalization effect.”

 

He added, "We will continue the discussion so that more people can enjoy the benefits. Sales of self-employment will increase, and workers will have time to recharge and improve competitiveness and productivity."

 

Meanwhile, at the National Audit of the Ministry of Personnel Management held on the 8th, Chairman Seo Young-gyo strongly demanded that alternative holidays should be applied to New Year's Day (1.1), Buddha's Birthday, Constitution Day, and Christmas, which are not designated as substitute holidays.

 

Chairman Seo Young-gyo said, "We originally decided to include these days as alternative holidays, but they were ultimately excluded."

 

Kim Woo-ho, head of the HR Innovation Department, replied, "I know the purpose of this. I will study i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