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위원장, 선거여론조사 “관련 제도 개선 시급”

- 우리나라 선거여론조사심의위 등록 업체는 79개, 프랑스는 13개, 일본은 20개
- 같은 기간 조사한 여론조사 결과 업체별로 달라 신빙성 의문...선거 관련 여론조사 국민들은 헷갈린다.
- 강화된 등록기준 마련과 기간제 직원이 아닌 정규직 직원들로 감시,감독 필요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08 [19:15]

서영교 위원장, 선거여론조사 “관련 제도 개선 시급”

- 우리나라 선거여론조사심의위 등록 업체는 79개, 프랑스는 13개, 일본은 20개
- 같은 기간 조사한 여론조사 결과 업체별로 달라 신빙성 의문...선거 관련 여론조사 국민들은 헷갈린다.
- 강화된 등록기준 마련과 기간제 직원이 아닌 정규직 직원들로 감시,감독 필요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10/08 [19:15]

▲ 서영교 행안위원장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서영교 행안위원장(서울 중랑구갑, 더불어민주당)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선거 제도가 있는 다른 나라에 비해 우리나라 선거 여론조사 업체가 과다하고, 늘어나는 선거여론조사 결과에 비례해 신뢰도에 문제가 있는 결과도 계속되고 있음이 확인됐다.

 

현재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등록된 업체는 79곳(21. 9.기준)에 이른 반면, 프랑스의 경우는 13곳, 일본은 20곳에 불과하다.

 

이처럼 많은 여론조사업체에 비례해서 다수의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고 있지만, 업체의 조사방식에 따라 같은 기간에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현격한 차이를 보이는 경우가 있는데, 2021년 7월 중순경 실시한 4곳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A후보의 지지율이 최저 23.8%에서 최고 27.1%까지 3%이상의 차이가 나왔고, B후보의 경우 최저 19%에서 최고 30.3%까지 11%정도의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여론 조사를 이용한 정당의 공천이 있다는 현실을 감안할 때, 여론조사 공정성과 정확성에 대한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는 것이다.

 

2016년 총선 당시, 서울 종로지역 정세균 후보와 오세훈 후보의 경우에, 선거 20일을 앞둔 2016. 3. 23. KBS-연합뉴스 여론조사에서 오세훈 후보 45.8%, 정세균 후보 28.5%로 보도가 되었으나, 실제 선거 결과는 정세균 후보 52.6%, 오세훈 후보 39.7%로 여론조사 결과의 정반대 투표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최근 선거여론조사 실시신고서 접수현황과 여론조사결과 등록 현황을 보면 상당한 여론조사가 실시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현재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선거 여론조사 업체 등록 기준을 보면 △ 전화 면접·전화 자동응답 조사시스템 보유 △ 분석 전문 인력 1명 이상 3명 이상 상근 직원 △ 여론조사 실시 실적 10회 이상(설립 1년 미만은 3회) 또는 최근 1년간 여론조사 매출액 5천만원 이상 △ 조사 시스템·직원 수용이 가능한 사무소 보유 등을 충족하면 정밀한 데이터 분석력과 가치있는 여론조사 데이터 확보 능력을 갖추지 못해도 선거 관련 여론조사 업체로서 영업을 할 수 있다.

 

여론조사 업체의 위반행위에 대한 조치 역시 계속되고 있는데, 2017년 대통령선거에서는 고발 4건, 경고 61건 등 총 69건의 위반행위가 적발됐고,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고발 23건, 경고 107건 등 145건이 적발, 2020년 국회의원선거에서는 고발 24건, 경고 86건 등 117건이 적발되어 형사고발까지 이어졌다.

 

동일한 기간에 실시한 동일 후보에 대한 선거여론조사 결과가 업체별로 상이하게 나오는 현실이다보니, 각 후보들은 자신들에게 가장 유리한 결과를 취사선택해서 인용 보도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선거 전문 변호사인 법률사무소 동선 박현석 대표변호사는 “이러한 여론조사 결과는 유권자들로 하여금 혼란을 불러일으키고, 선거 결과의 공정성에 대한 의구심을 갖게 하는데 일조하고 있다. 과소대표의 문제와 표본선정 문제 등 제도적 보완이 시급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영교 위원장은 “선거 여론조사 업체에 대한 과태료 부과 권한을 가지고 있는 주무관서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사무국 직원 13명 중에서 5급 1명, 6급 2명, 7급 1명 총 4명이 임기제로 근무중이어서 업무의 연속성과 책임성에서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여론조사의 공정성을 해하는 업체에 대해서는 등록취소까지 가능해야 하고, 업체의 등록 기준을 상향함과 동시에 선거 관련 여론조사의 경우 등록항목의 현실화가 필요하고, 여심위의 단속 역량 강화를 통해 국민들에게 정확한 선거 여론조사 정보가 제공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Chairman Seo Young-kyo, election opinion poll “urgent need to improve related systems”

- 79 companies registered with the Election Opin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in Korea, 13 in France, and 20 in Japan

- The results of the poll conducted during the same period vary by company, so the credibility is questionable... Election-related polls People are confused.

- Reinforced registration standards and supervision and supervision are required by regular employees rather than fixed-term employees

 

-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As a result of analysis of data submitted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by Seo Young-gyo, chairman of the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Jungnang Gugap in Seoul,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t was found that there are too many election polling companies in Korea compared to other countries with an election system. However, in proportion to the increasing number of election polls, it was confirmed that the results with problems with reliability continued.

 

Currently, there are 79 companies registered with the National Election Opin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as of September 21st), while 13 in France and 20 in Japan.

 

Although a large number of public opinion polls are being produced in proportion to many polling companies, there are cases where polls conducted during the same period show significant differences depending on the research method of the company. According to the survey results, there was a difference of more than 3% in the approval rating of Candidate A from the lowest 23.8% to the highest 27.1%, and in the case of Candidate B, the difference was about 11%, from the lowest 19% to the highest 30.3%. Considering the fact that there are nominations by political parties using public opinion polls, criticisms about the fairness and accuracy of public opinion polls are inevitable.

 

At the time of the 2016 general election, in the case of Candidate Se-kyun Jeong and Se-hun Oh in Jongno, Seoul, on March 23, 2016, 20 days before the election, in a KBS-Yonhap News poll, it was reported that 45.8% of Candidate Se-hoon Oh and 28.5% of Candidate Se-kyun Jeong, but in reality The results of the election were 52.6% for candidate Chung Sye-kyun and 39.7% for candidate Oh Se-hoon, with the result of the vote opposite to the poll results.

 

If you look at the current status of receipt of reports on election polls and the registration status of poll results, you can see that a considerable amount of public opinion polls are being conducted.

 

According to the current election polling company registration criteria of the National Election Opin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 Owning a telephone interview/telephone answering survey system △ At least 1 analysis expert and 3 or more full-time employees △ Conducted polls at least 10 times (1 year after establishment) Less than 3 times) or more than 50 million won in poll sales in the past year △ Having an office that can accommodate a survey system or staff can do.

 

In the 2017 presidential election, a total of 69 violations were detected, including 4 accusations and 61 warnings. In the 2018 local elections, 145 cases including 23 accusations and 107 warnings. In the 2020 National Assembly election, 117 cases including 24 accusations and 86 warnings were discovered, leading to criminal charges.

 

As the results of election polls for the same candidate conducted during the same period differ from company to company, each candidate frequently selects and reports the results that are most favorable to them. Park Hyun-seok, a lawyer specializing in elections, said, “These poll results are causing confusion among voters and contributing to raising doubts about the fairness of the election results. “I think it is urgent to improve the system, such as the problem of underrepresentation and sample selection,” he said.

 

Chairman Seo Young-gyo said, “Out of 13 employees of the Secretariat of the National Election Opin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a competent authority that has the authority to impose a fine for negligence on election polling companies, a total of 4 people are working for a tenure system: 1 in 5th grade, 2 in 6th grade, and 1 in 7th grade. Then, pointing out that there is a problem in business continuity and accountability,” he pointed out, “Registration should be possible for companies that harm the fairness of public opinion polls. It is necessary to make the election a reality, and to provide accurate information on election polls to the public through the strengthening of the women’s judiciary’s crackdown capabilities,”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