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행안위원장, 국회의원 출신 변호사 유튜버 선거무효소송 109건 수임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소송 총 126건, 이중 선거무효소송 120건
- 선거무효소송 원고 측 대리인으로 국회의원 출신 변호사 유튜버 109건 수임
- 109건 중 108건의 주요 청구사유, 복사하여 붙여넣기 수준
- 선거무효소송 대응에 따른 행정력 낭비, 남용 대책 필요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03 [15:12]

서영교 행안위원장, 국회의원 출신 변호사 유튜버 선거무효소송 109건 수임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소송 총 126건, 이중 선거무효소송 120건
- 선거무효소송 원고 측 대리인으로 국회의원 출신 변호사 유튜버 109건 수임
- 109건 중 108건의 주요 청구사유, 복사하여 붙여넣기 수준
- 선거무효소송 대응에 따른 행정력 낭비, 남용 대책 필요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10/03 [15:12]

▲ 서영교 행안위원장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서영교 행안위원장(서울 중랑구갑, 더불어민주당)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소송사건 126건 중 사전 투‧개표 조작 등 선거부정을 이유로 제기된 사건은 120건으로 나타났다.

 

선거무효소송 120건 중 109건은, 원고측 주요 대리인으로 법무법인 N모 소속 국회의원 출신 변호사 유투버 K씨가 수임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의원 출신 변호사 유투버 K씨의 소송 주요 청구사유는 사전투표용지에 QR코드 및 사전투표관리관 날인 인쇄, 외부세력의 개입에 의한 사전투표와 선거일투표의 득표율 차이, 전자개표기로 인한 혼표 및 조작가능성 등이었으나,원고가 제각기 다른 상황임에도 108건의 청구내용은 거의 ‘복사하여 붙여넣기’수준에 불과했다.

 

유투버 K씨가 원고측 법률대리인으로 참여한 선거무효소송 109건 중 소취하서 제출 1건, 소장각하 4건, 소취하 3건 등 8건을 제외한 101건은 현재 소송이 진행중에 있다.

 

유투버 K씨의 선거무효소송으로 선관위는 변호사 선임에 4,320만원을 투입하고, 재검표가 실시된 2건(양산시을, 영등포구을)에서는 해당 시‧도 및 구‧시‧군 선관위 직원이 각각 48명, 38명 등 86명이 투입되어 참관인, 투표지분류기 이미지 생성 등의 업무를 수행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앞으로도 많은 인력을 추가로 투입해야 하는 실정으로 나타났다.

 

선관위는 막연한 억측과 의혹에 터잡아 무분별하게 제기된 선거소송 응소를 위하여 직원들이 업무시간의 상당 부분을 할애하여 선관위의 정상적인 업무를 해명해야 함에 따른 막대한 행정력 낭비를 감수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선관위는 현행 공직선거법상 선거인‧후보자를 추천한 정당 또는 후보자는 누구든지 선거무효소송을 제기할 수 있도록 규정되어 있으나, 합리적인 근거없이 무분별하게 소송을 남발하는 행위는 마땅히 지양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과 함께 해당 선거소송 사건에서 승소 후 관계 법령에 따라 소송비용을 회수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선관위는 일반 국민들이 원고측의 왜곡된 주장에 현혹되지 않도록 보도자료, 알림자료 등을 통해 진실된 사실 관계를 바로 알리고, 선거소송 남용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서영교 위원장은 “우리나라 선거시스템은 전환기 민주국가에 선거 인프라 구축을 위하여 투‧개표 ICT 장비 등을 지원할 만큼, 우수한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라며, “선거관리는 공무원, 민간인 등 선거사무종사자와 참관인 등 많은 구성원이 참여하는 연속되는 과정이므로, 선관위는 국민들의 높은 기대 수준을 인식하여, 선거의 공정성과 중립성은 물론 선거결과의 정당성이 의심받지 않도록 선거관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서 위원장은 “현재 진행 중인 선거무효소송에 적극 대응하고, 선거사무에 오해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선거장비 개선과 선거관계자 교육에 만전을 기해 선거결과가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고 국민통합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Seo Yeong-gyo, chairman of the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a former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lawyer YouTuber, took 109 cases of invalidation of the election

- A total of 126 lawsuits for the 21st National Assembly election, of which 120 lawsuits for invalidation of elections

- Appointed 109 lawyers and YouTubers from the National Assembly as representatives for the plaintiffs in the election nullity lawsuit

- Main reasons for claiming 108 out of 109, copy-and-paste level

- There is a need for measures against waste of administrative power and abuse in response to litigation against election negligence

 

-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As a result of analysis of data submitted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by Seo Young-gyo, chair of the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Jungnang Gugap in Seoul,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t was found that among 126 lawsuits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election, pre-voting and counting manipulation, etc. 120 cases were raised on the grounds of election fraud.

 

It was revealed that 109 of the 120 cases of non-election litigation were entrusted by YouTuber K, a former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 of the law firm N Mo, as the main agent for the plaintiffs.

 

The main reasons for the lawsuit filed by YouTuber K, a lawyer who w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clude the printing of QR codes and the seal of the advance voting official on the advance ballot paper, the difference in the percentage of votes between early voting and election day voting due to the intervention of external forces, mixed votes and possible manipulation due to electronic voting machines, etc. However, despite the different circumstances of the plaintiffs, the contents of the 108 claims were almost nothing more than 'copy and paste'.

 

Of the 109 cases in which YouTuber K participated as a legal representative for the plaintiffs, 101 cases are currently pending litigation, excluding 8 cases, including one for withdrawal, 4 for dismissal, and 3 for withdrawal.

 

Due to YouTuber K's rejection of the election, the Election Commission invested 43.2 million won in the appointment of a lawyer, and in the two cases (Yangsan-si and Yeongdeungpo-gu) where the recount was conducted, 48 employees were each from the relevant city/province and gu/si/gun. It was found that 86 people, including 38, were put in to perform tasks such as creating images of observers and ballot sorters.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is suffering a huge waste of administrative power as its employees have to dedicate a significant portion of their working hours to explain the normal work of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in order to respond to election litigation that has been indiscriminately raised on the basis of vague assumptions and suspicions.

 

Accordingl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is of the opinion that, although the current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stipulates that any political party or candidate who has recommended an elector or candidate may file a litigation for invalidation of the election, it is necessary to refrain from litigating indiscriminately without reasonable grounds. After winning the election litigation case, it was revealed that the litigation costs would be recovered in accordance with the relevant laws and regulations.

 

In addition,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suggested that it is necessary to immediately inform the public of the truth through press releases and announcement materials so that the general public will not be deceived by the plaintiff's distorted claims, and to take measures against abuse of election litigation.

 

Chairman Seo Young-kyo said, “Korea’s election system has excellent capabilities to support voting and counting ICT equipment, etc. to build election infrastructure in a democratic country in the transition period. As it is a continuous process in which many members participate,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recognizing the high expectations of the people, should do its best to manage the election so that the fairness and neutrality of the election as well as the legitimacy of the election result are not questioned.” .

 

In addition, Chairman Suh said, “We will actively respond to the ongoing litigation of invalid elections and do our best to improve election equipment and educate election officials so that misunderstandings do not occur in election affairs. Please do your best to make it happe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