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교 의원, 최근 5년여간 산양삼 불법 유통 적발 1,287건, 매년 증가!

-10건 중 8건은 계도‧홍보에 그쳐, 산양삼 불법 유통 근절 의지 의심돼!
-중국산 삼이 국내산 둔갑, 타인 합격증 부착 후 유통 등 적발사례 천태만상!
-김선교 의원, “불법 산양삼 적극적으로 근절해, 소비자 신뢰 회복에 노력해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02 [09:00]

김선교 의원, 최근 5년여간 산양삼 불법 유통 적발 1,287건, 매년 증가!

-10건 중 8건은 계도‧홍보에 그쳐, 산양삼 불법 유통 근절 의지 의심돼!
-중국산 삼이 국내산 둔갑, 타인 합격증 부착 후 유통 등 적발사례 천태만상!
-김선교 의원, “불법 산양삼 적극적으로 근절해, 소비자 신뢰 회복에 노력해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10/02 [09:00]

▲ 김선교 국회의원(여주시양평군)(사진제공=김선교사무실)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박○○은 지난해 2월, 강원도 횡성시장 내에서 출처 불명의 중국 삼을 산양삼으로 속여 판매하다가 명절 성수기를 대비해 단속에 나선 산림청 등에 의해 적발되었다. 박○○은 설에 이어 추석에도 불법 산양삼을 판매해 수사 의뢰된 후 구약식 처분을 받았다.

 

2019년 12월, 안○○ 등 2명은 춘천시 내에서 출처가 불분명한 삼에 타인의 합격증을 부착해 총 5,000뿌리를 유통하려다가 적발되었고, 수사 의뢰 후 검찰에 송치됐다.

 

이외, 2018년 11월 중국 삼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서울 소재 전통시장에 유통‧판매한 업자가 검거되었고, 2017년 3월에도 중국 삼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1,350뿌리를 유통한 심마니 2명이 경찰 합동 단속에 적발됐다.

 

이처럼, 불법 산양삼을 유통‧판매해 적발되는 사례가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선교 의원(국민의힘, 경기 여주‧양평)이 한국임업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최근 5년여간(2016~2021년 8월 기준)의 산양삼 불법 유통 적발 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 적발 건수는 1,287건으로 2016년 180건, 2017년 200건, 2018년 221건, 2019년 242건, 2021년 268건, 2021.8월 기준 176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였다.

 

그러나 매년 증가하는 불법 산양삼 적발 건수에도 불구하고, 전체 적발 건수(1,287건)의 85.5%인 1,101건은 계도‧홍보 등 사실상 전혀 처벌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자체 단속에 의한 수사 의뢰는 75건에 불과해 5.8%에 불과했고, 유관기관에 수사 협조를 구한 건수도 111건으로 8.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김선교 의원은, “산양삼 생산량 및 생산액은 매년 증가해 지난해만 해도 생산량 158톤, 생산액 466억원에 달하고 있다”며, “그러나 매년 증가하는 불법 산양삼 유통‧판매에도 단순히 계도‧홍보 조치에 그쳐, 실질적인 단속 효과가 전혀 이뤄지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적극적인 단속에 더해 처벌 강도를 높여 불법 산양삼 유통‧판매를 근절해 소비자 신뢰를 회복하는데 적극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Senator Kim Seon-kyo, 1,287 cases of illegal distribution of wild ginseng in the last 5 years, increasing every year!

-Eight out of 10 cases were limited to guidance and publicity, suspicious of the will to eradicate illegal distribution of wild ginseng!

-Chinese ginseng disguised as domestically produced, and distributed after attaching another person's pass certificate, etc.

-Rep. Kim Seon-kyo, “We must actively eradicate illegal wild ginseng and work to restore consumer trust!”

 

- Reporter Ha In-gyu

(Yangpyeong=Break News Northeast Gyeonggi)=Park ○○ was caught selling Chinese ginseng of unknown origin as wild ginseng in Hoengseong Market in Gangwon-do in February last year, but was caught by the Korea Forest Service, etc. Park XX was asked to investigate illegal wild ginseng on Chuseok following the Lunar New Year, and was dealt with in the Old Testament style.

 

In December 2019, two people, including Ahn XX, were caught trying to distribute a total of 5,000 roots by attaching another person's pass certificate to ginseng of unknown origin in Chuncheon City.

 

In addition, in November 2018, a company disguised as a domestic product and distributing and selling Chinese ginseng to a traditional market in Seoul was arrested. was caught in

 

As such, it has been confirmed that the number of cases of illegal wild ginseng distribution and sale is increasing every year.

 

Kim Seon-kyo,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Agriculture, Forestry, Livestock Food, Marine and Fisheries Committee (People’s Power, Yeoju, Yangpyeong, Gyeonggi) analyzed the 'current status of illegal distribution of wild ginseng for the past 5 years (as of 2016 to August 2021)' submitted by the Korea Forestry Promotion Agency. As a result, the total number of detections was 1,287, 180 in 2016, 200 in 2017, 221 in 2018, 242 in 2019, 268 in 2021, and 176 as of August 2021, showing an increasing trend every year.

 

However, despite the increasing number of illegal wild ginseng detections every year, 85.5% of the total number of detections (1,287), or 1,101 cases, were found to be virtually unpunished, including guidance and publicity. Investigation requests through self-regulation accounted for only 75, or 5.8%, and the number of requests for investigation cooperation from relevant agencies was 111 cases, which accounted for only 8.6%.

 

In this regard, Assemblyman Kim Seon-kyo said, “The production and amount of wild ginseng has increased every year, reaching 158 tons of production and 46.6 billion won in production last year alone.” It is unfortunate that no actual enforcement effect has been achieved at all,” he said.

 

Rep. Kim said, "In addition to the active crackdown, we should make active efforts to restore consumer confidence by eradicating illegal distribution and sales of wild ginseng by increasing the intensity of punishmen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