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배달앱…‘착한소비’타고 누적 거래액 600억 돌파!

경기도 공공배달앱, 누적 거래액 600억 원 돌파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같은 기간 대비 주말 일 거래액 200%↑…상생 위한 소비자의 ‘착한 소비’ 몰려
올해 30개 경기도 시·군 서비스 확장 예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23 [11:37]

경기도 공공배달앱…‘착한소비’타고 누적 거래액 600억 돌파!

경기도 공공배달앱, 누적 거래액 600억 원 돌파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같은 기간 대비 주말 일 거래액 200%↑…상생 위한 소비자의 ‘착한 소비’ 몰려
올해 30개 경기도 시·군 서비스 확장 예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23 [11:37]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지난 8월 누적 거래액 500억에 이어 한 달이 채 지나기도 전에 600억 원을 돌파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추석연휴 기간인 지난 9월 19일 기준 배달특급의 총 누적거래액이 601억 원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전체 회원수도 53만 4,000명, 누적주문수도 236만 건을 돌파했다.

 

지난 8월 27일 거래액 500억 원 돌파에 이어 한 달이 지나기도 전에 거둔 성과로, 꾸준한 서비스 지역 확대와 함께 제5차 재난지원금 사용처에 공공배달앱이 포함된 것이 거래액 상승의 이유로 꼽힌다.

 

배달특급은 제5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된 이후 첫 주말인 지난 10일, 11일과 12일 매출이 전주 같은 기간(3~5일) 대비 200%가량 뛰어오르면서 꾸준히 우상향 성장 그래프를 그려왔다.

 

이번 재난지원금 사용처에 배달특급 등 공공배달앱이 포함됐고, 온라인 사용이 가능해지면서 소비자들의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착한 소비’에 많이 동참할 수 있는 좋은 환경이 마련됐기 때문이다.

 

이번 ‘코로나19 국민 상생지원금(제5차 긴급재난지원금)’은 지난 6일부터 신청이 시작됐다. 이번 재난지원금 사용처에는 배달특급 등 공공배달앱이 포함되면서 그간 코로나19 여파로 신음하던 소상공인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더불어 민족대명절임 추석맞이 이벤트 등을 함께 진행하면서 코로나19로 매출 하락 등을 겪던 배달특급 가맹점주들에게는 매출이 다소 회복될 수 있는 모처럼 훈훈한 명절이 된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카페 등에서도 “배달특급을 깔아서 써야겠다”는 소비자는 물론 “배달특급으로 함께 혜택도 누리자”는 가맹점주의 긍정적인 반응도 함께 쏟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꾸준히 거래액이 증가하고 있는 것은서비스 지역을 확대하고 소비자와 소상공인의 상생을 위해 노력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공공배달앱의 목적과 의미에 맞도록 소비자 혜택은 물론 소상공인 도움에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지난해 12월 서비스를 시작한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9일 하남시 오픈까지 총 26개 지자체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24일 남양주시 서비스 확대를 앞두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 Exceeded 60 billion won in accumulated transaction value through ‘Good Consumption’!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 accumulated transaction amount exceeded KRW 60 billion

-After the payment of the disaster subsidy, the daily transaction amount on weekends increased by 200% compared to the same period. Consumers flock to ‘good consumption’ for win-win growth

-Scheduled to expand services to 30 Gyeonggi-do cities and counties this year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Gyeonggi Province’s public delivery app ‘Delivery Express’ surpassed 60 billion won in less than a month after the cumulative transaction amount of 50 billion won in August.

 

Gyeonggi-do Co., Ltd. announced on the 23rd that as of September 19th, during the Chuseok holiday, the total accumulated transaction amount of the delivery express recorded KRW 60.1 billion. The total number of members exceeded 534,000, and the number of cumulative orders exceeded 2.36 million.

 

The result was achieved less than a month after the transaction amount exceeded 50 billion won on August 27, and the reason for the increase in transaction amount is that the public delivery app is included in the 5th disaster fund usage along with the steady expansion of the service area.

 

Delivery Express has been steadily drawing an upward growth graph, with sales on the 10th, 11th, and 12th, the first weekend after the 5th disaster subsidy was paid, jumped by 200% compared to the same period the previous week (3-5 days).

 

This is because public delivery apps, such as Delivery Express, are included in the use of this disaster fund, and as online use is made possible, a good environment has been prepared for consumers to participate in ‘good consumption’ to help small businesses.

 

Applications for the ‘Covid-19 National Coexistence Fund (5th Emergency Disaster Fund)’ started on the 6th. As public delivery apps such as Delivery Express are included in the use of this disaster ai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of great help to small business owners who have been struggling in the aftermath of COVID-19.

 

In addition, it seems that it has become a warm holiday where sales can recover somewhat for the special delivery franchisees who have suffered a decrease in sales due to Corona 19 while holding events to celebrate Chuseok, a national holiday.

 

In online cafes, it is known that not only consumers who said, “I will use the delivery express service,” but also the positive reactions of franchise owners who said, “Let’s enjoy the benefits together with the delivery express service” are pouring in.

 

Seok-Hoon Lee, CEO of Gyeonggi-do Co., Ltd., said, “I think that the steady increase in transaction amount is the result of expanding the service area and striving for win-win cooperation between consumers and small business owners. I will also focus on helping.”

 

The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 Delivery Express, which started service in December last year, is operating in 26 local governments until the opening of Hanam City on the 9th, and the service is expected to be expanded in Namyangju on the 24th.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양평군 양서면이장협의회, 사랑의 연탄모으기 성금 기탁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