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균 양평군수, 군사시설 관련 국회 국방위에 건의

양평종합훈련장 폐쇄․이전 및 지평리 전술훈련장 환원을 위한 지원 요청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9 [02:24]

정동균 양평군수, 군사시설 관련 국회 국방위에 건의

양평종합훈련장 폐쇄․이전 및 지평리 전술훈련장 환원을 위한 지원 요청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9/19 [02:24]

▲ 정동균(좌측) 양평군수 양평종합훈련장 현안문제 국회 국방위 방문 건의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정동균 양평군수 국회 국방위 방문 지역 양평종합훈련장 현안 건의서 전달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정동균 양평군수는 지난 16일 국회를 방문해 양평군 관내 군사시설 관련한 현안사항을 설명하고 국회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 했다.

 

이날 정 군수는 국회 국방위원회 기동민, 김민기 의원을 차례로 만나 오랜 기간 주민 현안문제로 존치되어 오다 최근(2021.2.9.) 극적으로 체결된 ‘양평종합훈련장 갈등해소 이행 합의각서’(이하 이행 합의각서)에 의해 다시 양평 군민의 품으로 돌아올 준비를 하고 있는 ‘양평종합훈련장(용문산 사격장)’ 이전사업과 양평군 지평면 주민들의 오랜 숙원으로 현재 군(軍)과 협의추진 중인 ‘지평리 전술훈련장’ 환원사업에 대해 힘써줄 것을 거급 요청했다.

 

이번 방문은 약475만㎡에 달하는 양평종합훈련장(용문산 사격장) 폐쇄‧이전과 관련해 민(民)․관(官)․군(軍)이 상생협력을 위해 체결한 이행 합의각서내용이 어떠한 흔들림 없이 순조롭게 추진되어 조기에 양평종합훈련장이 이전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또한 지역발전의 큰 기폭재가 될 지평리 전술훈련장 환원을 위해 금년 내 국‧공유지 이전절차가 마무리 될 수 있도록 군(軍) 관계부서의 적극적인 행정절차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군사시설 현안사항 해결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이 기대되고 있다.

 

정동균 군수는 “양평군 관내 군사시설로 인한 지역주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군(軍)의 안정적인 훈련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국방부와 지역사회의 지속적인 소통으로 상생협력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역설하며, “끊임없는 대화와 합의의 노력으로 지난 ‘이행 합의각서’가 체결된 후 양평종합훈련장 이전과 지평리 전술훈련장 환원이 순조롭게 추진되어 가고 있듯, 향후 민․관․군의 지속적인 행정소통과 더불어 군민들의 많은 관심과 격려로 군사시설 관련 현안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 County Governor Jeong Dong-gyun makes a recommendation to the National Assembly Defense Committee regarding military facilities

Request for support for closing/relocating Yangpyeong General Training Center and returning Jipyeong-ri Tactical Training Center

 

-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Yangpyeong County Governor Jeong Dong-gyun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6th to explain current issues related to military facilities in Yangpyeong-gun and suggested active support at the National Assembly level.

 

On this day, Governor Jeong met with National Assembly National Assembly National Assembly National Defense Committee members Dong-min Dong and Min-ki Kim in turn, and it has been a pending issue for residents for a long time. ) to return to the arms of the citizens of Yangpyeong by relocating the 'Yangpyeong Comprehensive Training Center (Yongmunsan Shooting Range)' and the 'Jipyeong-ri Tactical Training Center' restoration project, which is currently being discussed with the military due to the long-cherished wish of the residents of Jipyeong-myeon, Yangpyeong-gun. I asked him to work hard on it.

 

This visit is without any shake in the contents of the implementation agreement signed by the public, government, and military for win-win cooperation in relation to the closure and relocation of the Yangpyeong Comprehensive Training Center (Yongmunsan Shooting Range), which covers an area of ​​about 4.75 million square meters. Special attention and support were suggested so that the project could be carried out smoothly and the Yangpyeong General Training Center could be relocated at an early stage.

 

In addition, in order to return the Jipyeong-ri tactical training ground, which will be a great catalyst for regional development, active administrative support was requested from the relevant military departments so that the procedures for relocating national and public lands could be completed within this year. It is expected to revitalize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local residents.

 

Governor Jeong Dong-gyun emphasized, “In order to solve the inconvenience of local residents due to military facilities in Yangpyeong-gun and to create a stable training environment for the military, it is necessary to maintain a win-win cooperation relationship through continuous communication between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the local community.” As the relocation of the Yangpyeong training center and the return of the Jipyeong-ri tactical training center have been progressing smoothly since the last 'Memorandum of Implementation' was signed through the efforts of dialogue and consensus, there will be a lot of interest and encouragement from the civilians, government and military along with continuous administrative communication in the future. We will continue to carry out pending projects related to military facilities without any setbacks,”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