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2021년 마을공동체 주민제안사업 63개 선정

쓰레기 줍는 줍깅클럽부터 다문화 가정 엄마모임, 바리스타 직업 체험까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7/26 [09:14]

중랑구, 2021년 마을공동체 주민제안사업 63개 선정

쓰레기 줍는 줍깅클럽부터 다문화 가정 엄마모임, 바리스타 직업 체험까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7/26 [09:14]

▲ 2020년 중랑구 마을공동체 주민제안 사업 활동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2021년 마을공동체 주민제안사업’ 63개를 선정하고 오는 10월까지 본격 운영한다.

 

마을공동체 주민제안사업은 주민이 소통, 교육, 환경, 예술, 건강 등의 주제로 마을에필요한 각종 사업을 직접 제안하고 꾸려나가는 사업이다. 지역 주민은 공모사업을 통해 이웃과 함께 전시를 기획하거나 봉사활동을 하는 등 마을발전에 필요한 창의적인 활동을 펼칠 수 있다.

 

올해 주민제안사업은 6개 부문에 총 63개 사업으로 △마을단위의 공동체 활성을 위한 따뜻한 마을공동체(24건) △골목 단위의 공동체 활성을 위한 골목공동체(1건) △공동체공간 활성화 지원(1건) △이웃 간 소통증진과 관계망 형성을 위한 이웃만들기(28건) △거점 장소 중심의 동네거점공동체(3건) △기후위기나 돌봄, 환경 등 동네 문제해결을 위한 동네문제해결 공동체(6건) 등이다.

 

선정된 사업들을 자세히 살펴보면 둘레길을 걸으며 쓰레기를 줍는 줍깅클럽, 다문화 가정 엄마모임, 작은 음악회, 집밥 고수들의 레시피를 공유하며 함께 음식을 만드는 집밥클럽부터 경력단절 엄마들의 창작활동 모임인 주부예술단, 환경 이슈를 알리고 환경실천 활동을 하는 모임까지 다양한 사업들이 선정됐다.

 

한편 2021년 마을공동체 주민제안사업에는 총 104개 사업이 접수되는 등 주민들의 호응이 높았다. 구가 전문심사위원과 함께 사업의 필요성, 공익성, 현실성 등을 따져 최종 선정한 사업들은 협약 체결과 회계교육을 시작으로 올 10월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주민제안사업은 주민들이 직접 우리 동네에 무엇이 필요할까 고민하고 제안한 사업들이라 더욱 의미가 뜻깊다”며, “주민 여러분이 주체가 되어 운영하는 사업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selected 63 village community proposal projects

From garbage-picking clubs to multicultural family mothers' gatherings and barista job experience.

 

- Reporter Ha In-gyu

(Jungnang=Break News Northeast Gyeonggi)=Jungnang-gu (Gyeonggi Ryu, head of the district) has selected 63 '2021 Village Community Resident Proposal Projects' and will operate them in earnest until October.

 

The village community resident proposal project is a project in which residents directly propose and manage various projects necessary for the village under the topics of communication, education, environment, art, and health. Local residents can engage in creative activities necessary for village development, such as planning exhibitions or volunteering with neighbors through the open call project.

 

This year's residents' proposal projects consist of a total of 63 projects in 6 categories: △ Warm village community for community revitalization at the village level (24 cases) △ Alley community for vitalization at the alley level (1 case) △ Support for community space revitalization (1 case) Case) △ Neighborhood creation to promote communication and network formation between neighbors (28 cases) △ Neighborhood base community centered on base location (3 cases) △ Neighborhood problem solving community for solving local problems such as climate crisis, care and environment (6 cases) ), etc.

 

If you look closely at the selected projects, you will find a pick-up club that picks up trash while walking around the surrounding streets, a gathering of mothers from multicultural families, a small concert, a home-cooking club that shares recipes with home-cooking masters, and a housewife arts troupe, a creative activity group for mothers who have stopped their careers. Various projects were selected, ranging from gatherings to inform environmental issues and conduct environmental practice activities.

 

Meanwhile, a total of 104 projects were received for the village community resident proposal project in 2021, and the response from the residents was high. The final selected projects, along with expert judges, based on the necessity of the project, public interest, and reality, will be operated until October this year, starting with the signing of an agreement and accounting education.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aid, “The residents’ proposals are more meaningful because they are projects that residents have thought about and suggested what they need in our neighborhood. I will not,”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