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교 의원, 연세대.고려대도 부실펀드 투자 교육부로 ‘기관경고’ 받아!

성균관대 옵티머스에 이사회 승인‧의결 없이 36억원 투자!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7/20 [10:41]

김선교 의원, 연세대.고려대도 부실펀드 투자 교육부로 ‘기관경고’ 받아!

성균관대 옵티머스에 이사회 승인‧의결 없이 36억원 투자!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7/20 [10:41]

▲ 김선교 국회의원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이사회의 심의‧의결 없이 학교법인의 재산인 적립금으로 옵티머스, 라임 등 부실펀드에 투자해 교육부로부터 기관경고 처분을 받은 대학이 지난해 건국대학교(120억원 투자)에 이어, 올해 6개 대학이 추가로 드러났다.

 

국회 김선교 의원(국민의힘, 경기 여주‧양평)이 교육부와 NH농협으로부터 제출받은‘사학기관의 옵티머스, 라임 등 부실펀드 투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성균관대학교(학교법인 포함)는 이사회의 심의‧의결 없이 부실펀드인 옵티머스에 총 36억원을 투자해 교육부로부터 지난달 3일, 기관경고 조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 대구가톨릭대학교도 옵티머스에 5억원을 투자해 경고 처분을 받았고, 21억원을 투자한 한남대학교는 교육부의 추가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옵티머스 외, 부실펀드인 라임에 5억원을 투자한 우석대학교도 교육부에 경고조치를 받았고, 유진AMP 호주 부동산 펀드에 47억원을 투자한 연세대학교와 디스커버리 US핀테크 글로벌 펀드에 7억원을 투자한 고려대학교도 이사회의 심의‧의결 없이 학교재산을 투자해 교육부로부터 경고조치를 받았다.

 

이와 관련 김선교 의원은“학교는 학생에게 투자하는 곳”이라며,“이를 망각하고 국내 명문대학이 현행법을 위반해 옵티머스, 라임 등 부실펀드에 투자한 과정을 철저히 감사 및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수십억원의 학교 재산을 마음대로 투자했음에도 교육부의 기관경고라는 솜방망이 처분은 납득하기 힘들다”며,“교육부는 관련자를 고발조치해 다시는 이와 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법적‧정책적 대안을 철저히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사립학교법」제16조제1항제1호에 따르면, 학교법인의 예산‧결산‧차입금 및 재산의 취득‧처분과 관리에 관한 사항은 이사회에서 심의‧의결하도록 명시되어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Rep. Kim Seon-kyo, Yonsei University and Korea University also received 'institutional warning'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for bad fund investment!

Investing 3.6 billion won in Sungkyunkwan University Optimus without board approval or resolution!

 

- Reporter Ha In-gyu

(Yangpyeong=Break News Northeast Gyeonggi)=University that received an institutional warning from the Ministry of Education for investing in insolvent funds such as Optimus and Lime with reserve funds that are the property of school corporations without deliberation and resolution of the board of directors followed last year’s Konkuk University (investment of 12 billion won). , 6 additional universities were revealed this year.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current status of investment in bad funds such as Optimus and Lime in private academic institutions' submitted by National Assembly member Seon-kyo Kim (People's Power, Yeoju/Yangpyeong, Gyeonggi-do) from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NH Nonghyup, Sungkyunkwan University (including school corporations) was deliberated by the board of directors. ‧It was found that the Ministry of Education received an institutional warning on the 3rd of last month for investing a total of 3.6 billion won in Optimus, a non-performing fund without a resolution.

 

In addition, Daegu Catholic University received a warning for investing 500 million won in Optimus, and Hannam University, which invested 2.1 billion won, was confirmed to be under further investigation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In addition to Optimus, Woosuk University, which invested KRW 500 million in Lime, a non-performing fund, received a warning from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Yonsei University, which invested KRW 4.7 billion in Eugene AMP Australia Real Estate Fund, and Korea, which invested KRW 700 million in Discovery US Fintech Global Fund. Universities also received warnings from the Ministry of Education for investing school property without deliberation and resolution of the board of directors.

 

In this regard, Rep. Kim Seon-kyo said, “Schools are a place where students invest,” and “we should forget this and thoroughly audit and investigate the process of investing in bad funds such as Optimus and Lime by leading domestic universities in violation of the current law.”

 

Rep. Kim continued, “Even though billions of won in school property have been freely invested, it is difficult to understand the Ministry of Education’s blunt disposition of an institutional warning.” “The Ministry of Education takes legal and policy alternatives to prevent a recurrence of such a problem by accusing the person concerned. must be thoroughly prepared,” he said.

 

Meanwhile, according to Article 16 (1) 1 of the 「Private School Act」, it is stipulated that the budget, settlement of accounts, borrowings, and acquisition, disposal and management of the school juristic person are subject to deliberation and resolution by the board of director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