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3월부터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 시작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인기’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0:51]

양주시, 3월부터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 시작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인기’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25 [10:51]

▲ 양주시청 전경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오는 3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를 실시한다.

 

지급대상은 나이, 직업, 소득 등과 관계없이 1월 19일 24시 이전 기준 경기도에 주소지를 두고 거주하고 있는 내국인과 외국인 등 모든 경기도민으로 온라인 신청자는 중복 신청할 수 없다.

 

지급금액은 1인당 지역화폐 10만원으로 선불카드 형식의 경기지역화폐카드를 발급받거나 기존 보유한 경기지역화폐카드를 통해 수령할 수 있다.

 

신청자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신분증을 가지고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면 신청하면 된다.

 

성인이라도 주민등록 기준 동일 세대원이라면 별도 위임장, 인감증명서 없이 대리할 수 있다.

 

단, 3월 29일 이후부터는 토요일에 운영하지 않아 유의해야 한다.

 

현장 혼잡 최소화를 위해 오는 3월 27일까지 방문자 출생연도를 기준으로 5부제를 적용해 신청 가능한 주간을 나눈다.

 

첫 주인 3월 1일부터 6일까지는 1959년까지, 둘째 주인 3월8일부터 13일까지는 1960년생부터 1969년생까지, 셋째 주인 3월15일부터 20일까지는 1970년생부터 1979년생까지, 넷째 주 3월22일부터 27일까지는 1980년 이후 출생 도민이 신청할 수 있다.

 

사용처는 주민등록 주소지 시·군 내 경기지역화폐 사용 가능업소로 연매출 10억원 이하 업소만 가능하다.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 유흥업종과 사행성 업소, 프랜차이즈 직영점 등은 사용이 제한된다.

 

재난기본소득 사용기간은 사용승인 문자 수신일로부터 3개월 안에 사용해야 하며 사용 마감일은 6월 30일이다.

 

한편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의 신속하고 원활한 지급을 위해 이번 달 말까지 실시 중인 ‘찾아가는 재난기본소득 신청 서비스’ 시민들의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지역 내 서비스 신청대상자는 기초노령연금 수령자, 장애인연금 수령자, 저소득 한부모 가족, 기초생계급여 수급자 등 총 3만 1870여명으로 서비스 이용자는 현재까지 3분의 2 수준인 2만 2483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기도 내 31개 시군 중 7번째, 경기 북부지역 시군 중 3번째로 높은 수치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3월부터 시작되는 현장접수를 통해 아직 신청하지 못한 시민 모두가 신속하게 받을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현장접수 실시로 시민 혼잡이 예상되나 온라인 신청 요일별 5부제 해제와 더불어 3월 14일 오후 1시까지 온라인 신청이 가능한 만큼 시민 여러분께서는 온‧오프라인 신청을 병행해 달라”고 전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ju City, Gyeonggi-do disaster basic income on-site application starts in March
“Popular” application service to visit

 

-Reporter In-Gyu Ha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Yangju City (Mayor Seongho Lee) will apply on-site for disaster basic income in Gyeonggi-do from March 1 to April 30.

 

Regardless of age, occupation, income, etc., all Gyeonggi-do citizens, including Koreans and foreigners living with their address in Gyeonggi-do as of January 19th, 24 o'clock, online applicants cannot apply.

 

The payment amount is 100,000 won in local currency per person, and can be received through a prepaid Gyeonggi local currency card in the form of a prepaid card or through an existing Gyeonggi local currency card.

 

Applicants can apply from 9 am to 6 pm on weekdays and from 9 am to 5 pm on Saturdays by visiting the Eup, Myeon-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with their ID card.

 

Even an adult can be represented without a separate power of attorney or seal certificate if it is a member of the same household based on resident registration.

 

However,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it will not be operated on Saturdays after March 29th.

 

In order to minimize congestion on the site, until March 27th, 5 subtitles will be applied based on the year of birth of the visitor, and the week of application will be divided.

 

First week from March 1 to 6 from 1959, second week from March 8 to 13 from 1960 to 1969, third week from March 15 to 20 from 1970 to 1979, fourth week From March 22nd to 27th, residents born after 1980 can apply.

 

The location of use is a business that can use Gyeonggi local currency within the city/county where the resident registration address is located, and only businesses with annual sales of 1 billion won or less.

 

Department stores, hypermarkets, corporate supermarkets, entertainment and speculative businesses, and franchise stores are restricted.

 

The period of use of basic disaster income must be used within 3 months from the date of receipt of the text of approval for use, and the deadline for use is June 30.

 

Meanwhile, the “visiting basic disaster income application service”, which is being implemented until the end of this month, is receiving great praise from citizens for the quick and smooth payment of basic disaster income in Gyeonggi Province.

 

In the region, a total of 31,870 people, including those who received basic old-age pension, disabled pension, low-income single-parent family, and basic livelihood benefit recipients, were 2,483, or 2,483 service users so far.

 

This is the 7th highest among 31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 Province and the third highest among cities and countie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Yangju Mayor Lee Seong-ho said, “Through on-site application starting in March,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all citizens who have not yet applied can receive it quickly.” “Citizens are expected to be congested with the on-site application. As long as online application is possible until 1 pm on the 14th of May, citizens are asked to apply both online and offlin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