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용문산사격장(양평종합훈련장) 오는 2030년까지 이전키로 합의

민(民,) 관(官,) 군(軍)상생협력을 위한 갈등해소 이행 합의 각서 체결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10 [01:49]

양평군 용문산사격장(양평종합훈련장) 오는 2030년까지 이전키로 합의

민(民,) 관(官,) 군(軍)상생협력을 위한 갈등해소 이행 합의 각서 체결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10 [01:49]

▲ 정동균 양평군수, 범대위 이태영 위원장, 허강수 7군단장 양평종합훈련장 갈등해소 이행 합의각서 체결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양평종합훈련장 갈등관리 협의회 운영 협약서(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작년 11월 19일, 양평종합훈련장 현궁 추락폭발사건으로 인해 양평군과 지역주민은 국방부에 대군민 사과와 사고재발 방지대책을 요구하며 사격훈련 중지 및 사격장 폐쇄 등 강력 대응에 나선 바 있다.

 

이에 양평군 사격장 및 군관련시설 범군민 대책위원회(이하 “ 양평군 범대위”)에서는 양평종합훈련장 현궁사태 및 현안문제 해소를 위해 국방부, 육군본부, 육군 7군단과 수차례 협상을 통해 양평종합훈련장 갈등해소 이행 합의각서(MOA)를 마련했고, 9일 오후 3시 군청 별관 4층 대회의실에서 제1회 양평종합훈련장 갈등관리 협의회를 개최하고 합의각서 체결식을 가졌다.

 

민(民)․관(官)․군(軍)을 대표하여 양평군 범대위 이태영 위원장, 정동균 양평군수, 허강수 7군단장이 양평종합훈련장 갈등해소 이행 합의각서에 서명했다.

 

특히, 이번 양평종합훈련장 갈등관리 협의회에서는 합의각서 체결뿐만이 아니라 국방부․육군본부를 대표해 허강수 7군단장이 직접 현궁사고에 대한 대군민 공식사과문을 발표했다.

 

▲ 양평종합훈련장 갈등해소 이행 합의각서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합의각서는 총 4개의 문항으로 구성되었으며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양평군민들의 안전보장과 사고재발방지를 위해 양평종합훈련장 사용부대를 제7군단 직할부대, 제11기동사단, 제2신속대응사단(양평군내 주둔부대)으로 한정하고, 국가중요사업을 위한 사격이 있을시 민관군이 사전협의하고, 사격훈련일정 안내방송 등 주민통지, 사격훈련으로 인한 환경오염 등에 대한 종합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한다.

 

둘째, 양평종합훈련장 이전은 2030년을 목표로 군(軍) 주도하 연구용역을 2022년까지 완료하며, 연구용역 결과에 따른 이전 방안을 민관군이 협업, 추진계획을 구체화한다.

 

셋째, 양평군‧범대위는 사용부대의 양평종합훈련장 사용을 방해하지 않되 합의내용 위반 시 그러하지 아니하다.

 

넷째, 이행 합의각서의 효율적 추진 및 세부내용은 양평종합훈련장 민관군 갈등관리협의회에서 협의하여 결정한다.

 

본 합의각서는 과거(약20년)부터 양평군의 지속적인 사격장 이전 요청에도 불구하고, 특별한 대책마련 없이 무관심한 태도로 일관한 국방부가 입장을 바꾸어 사격장 이전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2030년을 목표로 군(軍) 주도하에 적극적으로 사격장 이전대책을 마련토록 하는 변화를 이끌어 냈다는 점에는 환영하는 분위기다.

 

▲ 정동균(앞줄 좌측 6번째) 양평군수 양평종합훈련장 갈등해소 이행 합의각서 체결식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이날 행사에는 민(民)에서는 양평군 범대위 이태영 위원장을 비롯한 고승일 양평읍 이장협의회회장, 정재국 옥천면 이장협의회장, 이기수 신애1리장, 김시년 덕평1리장, 전우석 범대위 사무국장 등 10명이 참석했으며, 군(軍)측에서는 7군단장과 11사단장을 비롯한 국방부와 육군본부 관계자 등 15명이, 관(官)에서는 정동균 양평군수, 이성희 도시건설국장 등 9명과 양평군의회의 전진선 양평군의회의장, 송요찬 부의장 등 5명이 참석했다.

 

한편, 올해 제1회 양평종합훈련장 갈등관리협의회는 2017년 9월 구성돼 현재까지 양평종합훈련장에 대한 갈등을 조정해 왔으나 2021년부터 군단 내 갈등관리실이 신설됨에 따라 기존 사용부대(11사단)에서 관리부대(7군단)로 변경해 운영하게 된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gun Yongmunsan Shooting Range (Yangpyeong Training Center) agreed to relocate by 2030
Concluded a memorandum of agreement to resolve conflict for mutual cooperation between civilians, governments, and counties

 

-Reporter In-Gyu Ha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Due to the fall and explosion of Yangpyeong General Training Center on November 19, Yangpyeong and local residents demanded the Ministry of Defense apologize to the military and prevent accidents from recurring, and the shooting training was stopped and the shooting range was closed. They have been responding.

 

Accordingly, the Yangpyeong Military Shooting Range and Military-related Facilities Pan-military Countermeasures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Yangpyeong Army Beom Captain”) implemented several negotiations with the Ministry of Defense, Army Headquarters, and the 7th Army Corps to resolve the conflict at the Yangpyeong Training Center. A memorandum of agreement (MOA) was prepared, and the 1st Yangpyeong Training Center Conflict Management Council was held in the assembly room on the 4th floor of the annex of the county office at 3 pm on the 9th, and a memorandum of agreement signing ceremony was held.

 

On behalf of the civilians, officials, and counties, Yangpyeong County, Bum Captain Lee Tae-young, Jeong Dong-gyun, Yangpyeong County head, and Huh Kang-soo, 7th Corps Commander, signed a memorandum of agreement on the implementation of conflict resolution at the Yangpyeong Training Center.

 

In particular, at the Yangpyeong Training Center Conflict Management Council, as well as signing a memorandum of agreement, on behalf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Army headquarters, 7th Corps Commander Huh Kang-soo directly announced the official apology for the Hyeongung accident.

 

The memorandum of agreement was composed of a total of 4 questions, and the main contents are as follows.

 

First, to ensure the safety of the people of Yangpyeong and prevent accidents from reoccurring, the units using the Yangpyeong General Training Center were limited to the 7th Corps direct control units, the 11th Mobile Division, and the 2nd Rapid Response Division (the garrison within Yangpyeong-gun). If there is a shooting, the public-private military will consult in advance, notify residents of the shooting training schedule, etc., and prepare and promote comprehensive measures for environmental pollution caused by shooting training.

 

Second, for the relocation of the Yangpyeong Training Center, the military-led research service will be completed by 2022 with the goal of 2030, and the public-private military will collaborate on the transfer plan according to the result of the research service, and the implementation plan will be materialized.

 

Third, the Yangpyeong-gun/Beom Captain shall not interfere with the use of the Yangpyeong Training Center by the user unit, but this shall not be the case if the agreement is violated.

 

Fourth, the effective implementation and details of the implementation agreement will be decided through consultation at the Yangpyeong Training Center's private-government-gun conflict management council.

 

This memorandum of agreement, despite Yangpyeong's continuous request for the relocation of the firing range from the past (about 20 years), with a consistent attitude of indifference without any special countermeasures, the Ministry of Defense changed its position to agree with the necessity of relocating the firing range and aimed at 2030. ) It is a welcome atmosphere that it has led the change to actively prepare measures for relocation of the shooting range.

 

Ten people participated in the event, including Chairman Lee Tae-young of Yangpyeong-gun, Chairman of Beomdae-gu, Lee Tae-young of Yangpyeong-eup, Chairman Ko Seung-il, Chairman of Yangpyeong-eup Leejang Council, Jeong Jae-guk, Chairman of Leejang Council, Okcheon-myeon, Lee Ki-soo, head of Shinae 1-ri, Kim Si-nyeon, Deokpyeong 1-ri, and Jeon Woo-seok, secretary general From the side, 15 people, including the 7th Corps Commander and 11th Division commander,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Defense and Army headquarters, 9 people including Yangpyeong County head Jeong Dong-gyun, Lee Seong-hee, city construction director, and 5 people including Yangpyeong County Council Chairman Jeon Jin-seon and Vice Chairman Song Yo-chan of the Yangpyeong County Assembly attended.

 

On the other hand, the 1st Yangpyeong Training Center Conflict Management Council this year was formed in September 2017 and has been adjusting conflicts over the Yangpyeong Training Center until now.However, as the conflict management office in the corps was newly established from 2021, the existing units (11th Division) It was changed to a management unit (7th Corps) and opera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