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설연휴기간 쓰레기 배출 잠깐 멈추세요!

일·화·목 수거지역 14일, 월·수·금 수거지역은 15일부터 쓰레기 배출 가능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0:19]

중랑구, 설연휴기간 쓰레기 배출 잠깐 멈추세요!

일·화·목 수거지역 14일, 월·수·금 수거지역은 15일부터 쓰레기 배출 가능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4 [10:19]

▲ 중랑구 설 연휴기간 쓰레기 배출 안내문 (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오는 11일부터 시작되는 4일간의 설 연휴 기간 동안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쓰레기 처리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연휴기간 소각시설 휴무에 따라 4일간 일반종량제·재활용·음식물 쓰레기 수거가 전면 중단된다. ▲일·화·목 수거지역은 10일(수)~13일(토) ▲월·수·금 수거지역은 11일(목)~14일(일) 쓰레기를 배출할 수 없다. 따라서 일·화·목 수거지역은 14일(일), 월·수·금 수거지역은 15일(월)부터 쓰레기를 배출해야 한다.

 

텔레비전, 장롱 등 대형생활폐기물은 수거지역 구분 없이 15일(월)부터 배출할 수 있다.

 

구는 청소상황실 및 기동처리반 등 총 325명의 종합대책반 운영으로 주민 불편에적극 대처하고, 주요 간선도로와 다중이용시설 등 취약지점에 대한 순찰을 강화해 혹시 모를 주민불편에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연휴 직후인 15일(월) 새벽부터는 깨끗한 도로 환경을 위해 가로변 청소를 실시한다.

 

앞서 구는 주요사거리에 설 연휴 쓰레기배출 안내현수막 38개를 게시하고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안내문 2만장을 배포하는 등 사전 홍보에도 힘썼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소각시설 휴무와 코로나 관련 고향방문 자제로 작년 대비 쓰레기 배출 증가가 불가피해 많은 불편이 예상되지만, 구는 주민불편 예방 및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주민 여러분께서도 쓰레기발생을 최소화하고 발생한 쓰레기는 가정·점포 내에 임시 보관하는 등 배출자제와 배출일정 준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stop discharging garbage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Garbage can be discharged from the 14th in the collection area on Sundays, Tuesdays, and Thursdays, and the 15th in the Monday, Wednesday and Friday collection areas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Jungnang-gu (Gu Mayor Ryu Gyeonggi) announced that it will implement a comprehensive waste disposal plan to minimize residents' discomfort during the four-day Lunar New Year holidays starting on the 11th.

 

Due to the closure of incineration facilities during the holiday season, the general volume-based system, recycling and collection of food waste will be completely suspended for 4 days. ▲The collection area on Sunday, Tuesday and Thursday is from 10th (Wed) to 13th (Sat) ▲The collection area on Monday, Wednesday and Friday is from 11th (Thurs) to 14 (Sun) garbage can not be disposed of. Therefore, garbage must be discharged from the 14th (Sun) in the collection area on Sunday, Tuesday, and Thursday, and from the 15th (Mon) in the collection area on Monday, Wednesday and Friday.

 

Large household wastes such as televisions and wardrobes can be discharged from the 15th (Mon) regardless of the collection area.

 

The city plans to actively respond to residents' discomfort by operating a comprehensive countermeasure group of 325 people, including the cleaning control room and mobile operation team, and to prepare for any inconvenient residents by strengthening patrols on vulnerable spots such as major arterial roads and multi-use facilities. From the early morning of the 15th (Mon) immediately after the holiday season, roadside cleaning is carried out for a clean road environment.

 

Previously, the district worked hard in advance publicity, such as posting 38 banners for discharging garbage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at major crossroads and distributing 20,000 guides to multi-use facilities such as traditional markets.

 

Gyeonggi-do Jungnang-gu mayor said, “The increase in waste discharge compared to last year is inevitable due to the closure of incineration facilities and refraining from visiting hometowns related to coronavirus. However, the district will do its best to prevent and eliminate residents' discomfort.” We ask you to minimize the occurrence and keep the generated garbage temporarily at homes and stores, etc., and comply with the discharge schedule and discharge schedul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