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국회의원, “코로나19 경증환자 전담 생활치료소 마련해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서울시와 당정협의회 개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6/16 [11:54]

서영교 국회의원, “코로나19 경증환자 전담 생활치료소 마련해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서울시와 당정협의회 개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6/16 [11:54]

▲ 서영교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중랑구갑)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위원장 안규백)은 12일 서울시와 당정협의회를 개최했다. 당정협의회는 총선평가와 포스트코로나 대비 주요현안 해결책 모색을 주제로 진행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로나19 극복방안을 제시하며, 지자체장 ‘위치정보’ 요청 권한을 ‘위치·금융·교통정보’까지 확대하여 줄 것과 공공의료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공공의과대학 설립’, 보증신청 급증 대비책으로 ‘지역신용보증재단 정부 출연’ 등을 요청했다.

 

서영교 국회의원은 “중앙정부에만 일자리 및 사업 창출을 맡길 것이 아니라, 서울시도 적극적으로 일자리 창출 및 사업 창출에 기여해야 한다.”며 “대통령과 국무위원이 쓰고 있는 면 마스크는 면목동의 봉제공장에서 제조하고 있다. 면 마스크에 새겨진 ‘가치 삽시다. 브랜드K’는 소상공인과 국민들께도 힘을 주고 있다. 코로나19관련 뉴딜사업에 서울시가 발 벗고 나서달라.’고 요구했다.

 

또 “코로나19 확진환자 중 80%는 경증환자이고 20%가 중증환자이다. 국민안심병원이 한정된 의료자원을 치료가 필요한 환자에게 집중하고 의료진을 감염으로부터 보호해야 의료시스템이 유지 가능하다.”라고 발언하고 “국민안심병원 인근에 생활치료소를 마련해 경증환자를 격리하고 관리하면서 중증환자 치료에 집중하는 것이 합리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 그래야만 다른 질병 환자도 치료할 수 있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현재는 증상의 경중과 관계없이 신종 감염병이라는 불확실성 때문에 모든 환자를 입원 치료토록 하고 있는 것을 입원치료가 꼭 필요한 환자에게 우선적으로 병상을 배정하자는 개선안이다.

 

회의에 참석한 이낙연 국회의원 등이 “옳은 말씀이다. 발언 잘 들었습니다.”고 화답해 회의는 무거운 주제를 다룸에도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진행됐다.

 

답변에 나선 박원순 서울시장도 “적극 검토하겠습니다. 라고 화답했다.

 

서영교 국회의원은 경전철 면목선 1순위 조기 착공 의견도 개진했다. 면목선은 청량리 ~ 신내동 간 9.05KM구간에 12개 역으로 추진된다. 현재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은 올해 6월 국토부로부터 승인이 확정될 것이 유력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면목선 추진 시 지역 교통복지 증진의 핵심적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변한 바 있다.

 

서영교 국회의원은 당정협의회를 통해 약 수천억대 경전철 면목선 사업, 약 수천억대 행정복합타운 건축, 수백억대 면목유수지 체육·문화복합센터 건립, 수조원대 동부간선지하화사업 등 서울시가 함께 발표했던 사업들이 제대로 시행될 수 있도록 긴밀한 협조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편의점 샛별이’ 한선화, “입체적 인물로 캐릭터 완성..목표·바람”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