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목소리가 보여7’, 박중훈 게스트 출연..첫방 시청률 3.1% 기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1/18 [11:34]

‘너의 목소리가 보여7’, 박중훈 게스트 출연..첫방 시청률 3.1% 기록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01/18 [11:34]

▲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7’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7(이하 ‘너목보7’)’에 출연한 박중훈이 음치와 듀엣 무대를 선보이며 폭소를 유발했다.

 

시청률은 3.1%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으며 1539 타겟, 2049 남녀 시청률에서도 1위를 차지해 럭키하게도 ‘믿고 보는 너목보’임을 입증했다. 최고 시청률은 진실의 무대 최후의 1인의 정체가 공개되는 장면으로 무려 4.7%까지 치솟았다. (닐슨 유료 플랫폼 기준)

 

지난 17일 방송된 ‘너목보7’ 첫 회의 초대 스타로는 배우 박중훈이 출연해 소신 있는 추리를 펼쳤다. 하지만 정체를 알기 어려운 역대급 미스터리 싱어들이 대거 등장해 그를 순식간에 ‘멘붕’에 빠뜨렸다.
 
오직 미스터리 싱어의 비주얼만으로 음치를 가려내야 하는 첫 번째 라운드에서 박중훈은 ‘노래하는 신방동 통닭집 아저씨’를 탈락자로 지목했다. 이번 시즌 새롭게 도입된 힌트, 고음의 순간을 담은 슬로우 영상에서 힘이 너무 많이 들어가 보인다는 것이 그의 의견이었다.

 

하지만 ‘통닭집 아저씨’ 박요섭의 정체는 실력자로 밝혀졌다. 그는 직접 기타를 연주하며 부드러운 목소리로 사랑하는 아내를 위한 세레나데를 노래했다.  듣는 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그의 따뜻한 목소리는 감동을 선사했다.

 

립싱크 하는 모습을 보고 실력자인지 음치인지를 맞추는 2라운드에서는 두 명의 탈락자가 발생했다. 수려한 외모로 등장부터 관심을 모았던 ‘자수성가한 미성천사 대표님’은 얼굴만큼 따뜻하고 예쁜 목소리를 가진 실력자였다. 남성 의류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는 백영주는 한 소절 한 소절을 차분하게 부르며 여심을 흔들어 놓았다.

 

‘콘서트 갔다 스타 된 실력자’의 정체도 실력자로 드러났다.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된 1300만 뷰 동영상의 실제 주인공인 허주는 깊고 허스키한 음색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감동의 무대를 선보인 그는, 고등학교 때부터 음악 공부를 하다 포기하고 회사원으로 지냈지만 이제 다시 과감하게 음악을 시작해보려 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각 미스터리 싱어가 준비한 증거 영상을 보고 거짓말을 하고 있는 음치를 가려내야 하는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K-POP에 푹 빠진 뉴욕대 음대 교수’가 탈락자로 지목됐다. 하지만 그의 정체 역시 진짜 NYU 음대 교수 제이먼 메이플로 밝혀져 박중훈을 대혼란에 빠뜨렸다. 그는 편안하고도 청량한 고음으로 관객들에게 ‘귀 호강’을 선사, 환호와 박수를 유발했다.

 

박중훈은 마지막 무대를 함께 하고 싶은 사람으로 ‘박중훈 만나러 온 아역 출신 실력자’를 선택했고,  이에 따라 ‘의정부 국밥집 사골 보이스’는 자동 탈락하게 됐다. 그의 진짜 정체는 빈티지샵을 운영하는 음치 이종택이었고, 그의 밝은 성격과 유쾌한 에너지는 기분 좋은 웃음을 선사했다.

 

대망의 마지막 듀엣 무대에서 박중훈은 영화 ‘라디오 스타’의 OST ‘비와 당신’을 열창했다. 하지만 그의 추측과 달리, 마지막 미스터리 싱어의 정체는 ‘박중훈 만나러 온 아역 출신 실력자’가 아닌,  슈즈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황수진으로 밝혀졌다.

 

박중훈은 음치와 함께 혼란 속의 듀엣을 부르며 폭소를 선사했고, 시즌7 첫 우승자가 된 황수진은 “상금을 어려운 환경의 아이들에게 전액 기부하겠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다음 주 방송에는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초대 스타로 등장해 활약을 펼친다.

 

대반전 음악 추리쇼 Mnet ‘너목보7’은 직업과 나이, 노래 실력을 숨긴 미스터리 싱어 그룹에서 몇 가지 단서만으로 실력자와 음치를 가려내는 대반전 음악 추리쇼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저녁 7시 30분, Mnet과 tvN 동시 방송.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박소담 “봉준호 감독, ‘기생충’ 현장에서도 이미 위대해 보였다”
1/6
광고